美中, 중남미 영향력 대결 거세진다…KIEP “바이든, 안보이익 도전으로 인식”


KIEP, 세계경제 포커스 통해 밝혀

[헤럴드경제=홍태화 기자]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출범하면서 중남미 내 미·중 영향력 대결이 더 거세질 전망이다. 바이든 정부가 전임 트럼프 정부와는 다르게 자국 우선주의, 고립주의와는 전혀 다른 다자주의 복원에 힘쓸 예정이기 때문이다.

대외경제정책연구원은 18일 ‘세계경제 포커스, 미국 바이든 신정부의 대중남미 정책 현안 및 전망’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전임 트럼프 정부는 자국우선주의·일방주의에 기반을 둔 대 중남미 정책을 실시했다. 자국 핵심 지지층의 관심 을 불러일으킬 수 있는 일부 현안에만 집중하여 미국의 영향력 감소를 가속화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바이든 정부는 중국의 영향력 확대를 우선 차단할 것으로 분석됐다. 코로나19 상황에서 더욱 공세적으로 중남미 내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는 중국의 움직임을 안보이익에 대한 심각한 도전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바이든 정부는 중국 활동 견제를 통한 영향력 유지를 강조한 바 있다.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중미 3국에 대해선 억제적 이민정책에서 탈피해 이민의 근본적 원인 해결을 모색할 전망이다. 이 과정에서 이들 국가에 40억 달러 규모의 대규모 원조를 추진한다.

멕시코에는 안보협력, 신북미무역협정(USMCA)의 환경·노동·공정경쟁 조항 이행 등에서 잡음이 예상되나 양국의 이해관계가 맞물려 있고, 특히 이민정책 개혁에서 멕시코와의 공조가 필수적이므로 미·멕시코 관계는 실용주의 원칙에 입각해 정립될 것으로 분석됐다.

트럼프 정부에서 사실상 단절된 쿠바는 외교관계를 정상화하기 위해 우선적으로 송금과 관광 부문 규제를 완화 할 것으로 예상된다. 카스트로 정권에 대한 직접적인 개입은 피할 것으로 전망됐다.

[email protected]

function strPlus10Minute(){ var myToday=new Date(); var month = myToday.getMonth() + 1; var day = myToday.getDate(); var hour = myToday.getHours(); var Minute = myToday.getMinutes(); var year = myToday.getFullYear(); var plusPara="A_" + year + '' + month + '' + day + '' + hour;

if( Minute < 30 ) plusPara += '00'; else if( Minute < 60 ) plusPara += '30'; return plusPara; } function goURL(link){ window.location.href= link; } function openURL(link){ if(link != ''){ window.open("about:blank").location.href=link; } }

Source link

ALSO READ  12 News Investigates: Pandemic Tax Scams